경기도, 택시쉼터 16개소 건립 추진…2018년까지 78억 투입
경기도, 택시쉼터 16개소 건립 추진…2018년까지 78억 투입
  • 이영은 기자
  • 승인 2016.02.25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에 장시간 운행으로 지친 택시기사들이 쉴 수 있는 택시쉼터가 조성된다.

도는 올해부터 2018년까지 총 78억 원을 투입해 고양, 구리, 오산 등 16개 시군에 각 1개소씩 총 16개소의 '택시쉼터'를 세울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택시쉼터'에는 택시기사들의 소통과 휴식을 위해 수면시설, 샤워시설, 화장실, 식당, 기타 편의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도는 우선 올해 24억 원을 투입하여 고양, 구리, 오산, 파주, 이천 등 5개 지역별로 1개소씩 모두 5개소의 택시쉼터를 건립하고, 향후 2018년까지 16개 시군 16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건립 기준은 택시면허대수가 1,200대 이상인 시군이다.

올해 세워질 5곳의 택시쉼터는 6월말 착공에 들어갈 예정으로 도는 오는 3월까지 부지선정을 마칠 예정이다.

준공이후 운영방식은 해당 시군에서 직영하거나, 시군 실정에 따라 시설관리공단, 택시조합, 노동조합 등에 위탁하게 된다.

현재 용역을 추진 중인 경기도택시발전종합계획 중간보고자료에 따르면, 도내 택시운수종사자 수는 43,427명(2014년 12월 기준)으로, 서울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다.

또, 도내 택시운수종사자의 1일 평균근로시간은 15시간 10분으로 전국 평균인 11시간 보다 4시간 10분이 더 많다.

이는 뉴욕 7시간, 런던 7.2시간, 도쿄 6.4시간, 파리 5.1시간 등 선진국 주요도시 택시운수종사자의 평균 운전근로시간 보다 약 2배 이상 많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