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1.16 월 01:04
HOME 사회
남경필 경기지사 "올해 대한민국 리빌딩 원년"
2일 오후 수원 호텔캐슬에서 열린 '2017 수원 상공회의소,경기도상공회의소연합회 신년인사회'에 남경필 경기도지사, 최신원 경기도상공회의소연합회(수원상공회의소 회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등이 참석했다. <사진=경기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올해를 대한민국 리빌딩의 원년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경필 지사는 2일 오후 2시 수원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7년 상공회의소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지난 한 해 경기도 경제를 이끌어 준 기업인들의 노고를 치하하면서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 최신원 경기도상공회의소연합회장, 지역 국회의원, 도의원, 유관기관 단체장, 기업인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남 지사는 이날 신년사를 통해 “지난 한 해 국가적 리더십 실종에도 불구하고 경기도는 11조 6천억 원의 사상최대 국비확보, 전국 일자리의 절반 이상인 18만 8천개의 일자리를 만드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면서, “이는 경기도 혼자가 아니라 당과 정파를 떠나 모두가 연정 정신으로 힘을 합쳐 만든 결과”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어서 올해를 ‘대한민국 리빌딩의 원년’이라고 밝히면서 "대한민국이 당면한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모든 것을 새롭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먼저 ‘정치’가 새로워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는 정파를 떠나서 그리고 당을 떠나서 오로지 국민을 위해, 국가를 위해, 국정을 위해 힘을 합해야 한다.”면서, “연정정신이야 말로 대한민국 정치가 실현해야 할 새로운 패러다임”이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그 다음으로 ‘경제’를 꼽았다. 남 지사는 “먼저 국민들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질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또, 대기업 위주의 성장에서 떠나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중소기업에게 많은 성장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열린 플랫폼인 공유적 시장경제 모델이 바로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을 열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자주국방’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이에 대해 그는 “국방을 다른 나라에 의존하는 시기는 지났다. 이제는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 자주국방을 해야 한다.”면서, “자주국방은 앞으로 모두가 조금이라도 더 투자를 하고, 성과를 내서 함께 만들어 내야할 미래”라고 말했다.

끝으로 남 지사는 “대한민국 리빌딩의 중심에는 경기도가 있다. 앞으로도 경기도와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새롭게 만드는데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화연 기자  lhy@suwon.com

<저작권자 © 수원일보 기사는 누구나 자유로운 이용이 가능합니다. [출처-수원일보] 명기 필수>

이화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