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1.18 수 01:07
HOME 정치
바른정당 유승민·남경필, 대선 후보로 뛰어들다

[문화뉴스] 새누리당 탈당파 주도로 만들어진 바른정당에서도 대권 주자 후보들이 속속히 등장하고 있다.

   
▲ ⓒ 포커스뉴스

바른정당 소속 차기 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11일 잇달아 당 대선후보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유승민 의원은 이날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제 저의 출마결심을 국민들에게 밝히고자 한다". 1월 25일 바른정당의 대선후보 경선 출마선언을 하겠다"고 알렸다. 남경필 경기지사 또한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오는 25일 바른정당 대선후보 경선을 공식 선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출마 선언은 오는 24일 바른정당 창당작업을 완료한 뒤 설 연휴가 시작되는 27일 이전에 대권행보를 본격화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 특히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 이후 본격적인 정치 행보에 나선다는 점을 견제하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유 의원은 안보는 보수ㆍ경제는 진보라는 점을 내세우며 정의롭고 따뜻한 보수 상을 강조해왔다. 남 지사는 수도이전, 모병제 도입, 연정과 협치, 사교육 폐지 등을 주요 대선 이슈로 내세운 바 있다.

바른정당에는 이외에도 원희룡 제주지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차기 주자로 분류된다. 만일 원 지사와 오 전 시장까지 차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경우 바른정당의 대선후보 선출은 4파전 양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바른정당이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반기문 전 총장이 새누리당 대신 바른정당에 합류할 경우 대선후보 경선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문화뉴스 석재현 인턴기자 syrano@munhwanews.com  

 
< 저작권자 ⓒ [문화뉴스] (http://www.munhw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뉴스 석재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