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8.1.19 금 07:56
HOME 사회 핫클릭기사
"입북동 사이언스 파크 중단하라"…수원시민 100여명, 국토부 집회
수원시민 100여명이 지난 3월 2일 세종특별자치시 국토부 청사 앞에서 "염태영 시장은 염씨일가 수천억 땅투기 중단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걸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수원시의 입북동 R&D 사이언스 파크 개발계획을 즉각 중단하라는 집단 민원 시위가 열렸다.

수원시민 100여 명은 지난 3월 2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세종특별자치시 도움6로 11에 위치한 국토교통부 청사 앞에서 집단 민원 시위를 했다.

이들은 대회사를 통해 "우리 수원시민은 언론보도(수원일보)를 접하며 수원시장 비리의혹을 더 이상 방관할 수 없어 국토교통부 앞에서 시위를 한다"고 밝혔다.

여기서 언론보도란 수원일보가 수년간 20여 차례 이상 단독보도해온 염태영 시장과 염씨일가의 부동산 비리 의혹을 말한다.

염시장은 지난 2014년 4월 1일 지방선거를 두 달 남겨두고 급작스럽게 1조 2천억원 규모의 '입북동 사이언스 파크'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개발 예정지 250m 거리에 염시장 본인 땅 770여평이 발견되고, 개발 예정지 반경 1km내에 염씨일가 땅 16420여평이 추가로 발견되었다. 염시장이 염씨종중으로부터 2억5천만원을 빌린 사실도 드러났다.

염태영 시장은 이와 관련 형법상 뇌물·부패방지법상 비밀이용죄, 공직자윤리법상 이해충돌방지 위반 혐의로 고발되어, 수원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송경호)가 맡아 수사 중이다.

앞서 염 시장은 2015년 10월 <수원일보>를 상대로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1억 5천만원의 민사손해배상을 청구해 지난해 11월 전부 패소하자 소송가액을 2천만원으로 줄여 항소한 상태다.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은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염시장이 본인과 염씨일가들의 재산증식에 눈이 뒤집혀 있는 것을 보고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 거리로 나와 시위를 하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염시장이 재산 증식을 위하여 '동서 균형 발전이라는 사기성 타이틀'로 입북동 개발계획을 발표했다"며 "수원시에 배정된 그린벨트 해제 10만평 물량을 민생을 돌보는데 쓰지 않고 본인과 염씨일가 배불리기에 올인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대부분 규제 구역 주민들로 이뤄진 집회참가 시민들은 "염시장이 입북동 그린벨트 해제를 전직 비리 공무원을 앞세워 강행하고 있다"며 "국토교통부는 염씨 일가들의 사악한 재산 증식에 놀아나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들은 입북동 사이언스 파크 개발계획을 백지화시키기 위해 대규모 시위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이욱도·김용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