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11.17 금 11:27
HOME 사회
경기도, 신청사 부지 토지매매계약 체결…6월 착공 가시화
경기도 신청사 조감도

경기도가 광교신청사 부지 매입을 완료했다.

경기도는 14일 경기도시공사와 634억 원 규모의 신청사 부지매입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는 현재 광교신청사 건립공사를 맡을 시행사 공모를 진행 중이어서 6월 착공이 가시화되고 있다.

해당 부지는 경기도 신청사가 들어설 예정인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186번지 일대 2만6,227㎡다.

경기도 신청사는 수원시 광교신도시 경기융합타운 전체 부지 11만8,200㎡ 가운데 2만6,227㎡ 부지에 연면적 9만9,127㎡(지하주차장 5만1,666㎡ 별도) 규모로 건립된다.

본청 22층과 의회 12층으로 구성되며 오는 6월 착공, 2020년 완공될 예정이다.

이계삼 경기도 건설본부장은 "이번 달 안으로 경기도시공사와 신청사 공사 대행협약을 체결할 예정으로 관련 행정절차가 모두 마무리 될 예정"이라며 "6월까지 시공사를 선정해 신청사 착공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김용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