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3.29 수 07:15
HOME 사회
'SRT개통' …경기도민 통행시간 부산역 24분, 광주역 26분 단축

지난 12월 19일 수서발 고속열차인 SRT(Super Rapid Train) 개통에 따라 경기도 주도하에 SRT 경기북부 연장방안과 역세권 개발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SRT 개통의 효과를 분석하고, 경기도 대응방안을 제안한 '새로운 고속철도, SRT 개통 효과 및 과제'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SRT는 수서~평택 고속선로를 경유하여 경부선과 호남선을 운행하는 수도권 고속전용선으로, 저렴한 요금, 빠른 속도, 넓은 실내좌석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보고서는 SRT 개통에 따른 가장 큰 변화로 ‘고속철도역으로의 접근시간 단축’을 꼽았다.

수도권 내에서 고속철도역으로의 접근시간을 비교한 결과, 대중교통 이용 시 서울 7.8%(37.9분→35.0분), 경기 11.5%(88.7분→78.5분), 승용차 이용 시 서울 13.3%(25.3분→22.0분), 경기 27.4%(57.1분→41.1분)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연구원 자료에 의하면, SRT 개통으로 수도권과 지역 간 통행시간이 서울~부산 간 8분, 서울~광주 간 10분이 단축되는 것으로 확인된다.

역까지의 접근시간 16분을 감안한다면, 경기도민의 통행시간은 부산역까지 최대 24분(15%), 광주역까지 최대 26분(22%)이 단축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수도권 읍면동에서 고속철도역으로의 접근이 크게 개선된 SRT개통 수혜지역으로 서울 동부지역과 경기 남동부 지역으로 분석했다.

김채만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SRT 개통으로 인한 경기도의 대응 방안으로 ▲SRT 경기북부 연장방안 마련 ▲동탄역·지제역 중심의 역세권 개발전략 수립 ▲SRT역 연계교통체계 구축을 제안했다.

김 연구위원은 “지난 60년간 국가안보를 위해 규제를 받아온 경기 북부지역의 보상과 한국형 고속철도의 시장한계 극복, 통일 대비를 위해 SRT의 경기북부 연장이 필요하다”며 경기도 주도하에 SRT 경기북부 연장방안을 마련하여 중앙정부에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SRT 역세권인 동탄역과 지제역 주변지역 개발에 경기도가 적극 개입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한 예로 2016년 준공한 동대구역의 경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동대구역을 복합환승센터로 지정하여 버스터미널, 전철역, 시내버스정류장을 유치했으며, 백화점과 같은 민간자본으로 건설했다.

김 연구위원은 동탄역세권은 의료산업 및 국제회의(MICE) 기능, 지제역세권은 국제유통 및 상업기능이 적합할 것으로 예상되며, 2개 지역에 관한 종합적 분석과 평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이화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