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10.23 월 07:27
HOME 사회
에버랜드, 신개념 어트랙션 '로봇 VR' 오픈만화 주인공처럼 로봇 탑승·조종하는 듯 4D 가상현실 체험
에버랜드 로봇 VR

삼성물산 리조트부문(社長 김봉영)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국내 유망 스타트업 기업과 손잡고 IT 테마파크로의 변신을 가속화한다.

에버랜드는 VR 혁신기술을 보유한 '상화'와 함께 로봇과 VR 컨텐츠를 결합한 신개념 어트랙션 '로봇 VR'을 국내 최초 도입하고 24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로봇 VR은 로봇팔에 탑승해 삼성전자 기어VR을 쓰면 인기 애니메이션 태권브이의 주인공 훈이와 영희처럼 로봇을 탑승·조종하는 듯한 4D 가상현실 체험 시설이다.

높이 6m의 거대한 로봇팔 2대에 6인승 의자를 장착, 총 12명이 약 3분간 체험하는 시설로, 360도 자유자재로 움직이는 로봇팔에 높은 건물을 뛰어 내리거나 상대 로봇의 로켓 공격을 피하는 VR 영상 신호를 일치시켜 탑승객의 몰입감을 높였다.

지금까지 국내에 설치된 4D 가상현실 체험 시설과 비교해 수 미터 상공에서 경험하는 로봇팔의 현란한 움직임은 한층 강화된 스릴과 재미를 제공한다.

또한 로봇팔의 움직임과는 별도로 승용물이 빙글빙글 회전하는 기능도 추가해, 탑승객이 느끼는 중력과 가속도를 최대한 살려 더욱 실감나게 체험하도록 구성했다.

에버랜드 내 아메리칸어드벤처 지역에 위치해 있는 로봇 VR은 무인발권기에서 현장 예약 후 체험 가능하며, 21일부터 23일까지 시범운영을 거쳐 24일 일반 이용이 가능하다.(이용료 5천원)

로봇 VR 오픈 기념 이벤트도 진행해 24일부터 내달 13일까지 삼성전자 기어 S3 에버랜드 앱을 다운로드 받은 고객에게 하루 100명씩 무료 탑승 기회를 제공한다.

에버랜드와 상화와의 만남은 국내를 대표하는 테마파크와 유망 스타트업 기업과의 윈-윈 사례라는 점에서 새로운 상생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에버랜드는 지난해부터 동·식물, 어트랙션 등 기존 강점에 IT와 문화가 가미된 독창적인 테마파크로의 변신을 추진하며 첨단 IT 기술의 적용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상화는 대부분의 스타트업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굵직한 전시회 등을 통해 기술력은 인정받고 있었으나 낮은 인지도와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양사는 이러한 상호간 니즈를 반영해 작년 하반기 에버랜드 내 로봇 VR을 도입하기로 결정하고, 테마파크에 적합한 로봇 구조와 설계, 제어시스템, 안전기준 등을 확보했으며, 로봇팔의 역동적인 움직임에 어울리는 VR 영상도 개발해 오픈을 앞두고 있다.

로봇 VR의 오픈으로 에버랜드는 연간 약 800만명의 이용객들에게 다른 곳에서 체험할 수 없는 새로운 경험 요소를 제공하고, 상화는 자신들이 보유한 VR 기술력의 상용화를 앞당기고 시장을 확대하는 길을 열게 됐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이화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