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6.27 화 06:42
HOME 경제
경기도 일자리재단 '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변화' 컨퍼런스 개최

경기도일자리재단이 20일 성남 판교에 위치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의 변화-새로운 기회와 가능성’이란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경기도민, 학계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의 ‘4차 산업혁명미래인재’를 주제로 한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전문가 5인의 주제발표와 종합주제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 시작에 앞서, 김화수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컨퍼런스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기대와 대응 방안을 토론함으로써 새로운 일자리 정책 발굴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경기도일자리 재단은 앞으로도 이러한 정책발굴 노력에도 최대한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화 이사장은 기조발표에서 “4차 산업혁명은 현실과 가상이 인간을 중심으로 융합하는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을 정의했다.

이어 “3차 산업혁명 당시에도 일자리에 대한 논쟁은 있었다. 일자리는 사회의 패러다임에 따라 없어지고 새로 생기는 자연의 법칙과도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날 발표자인 김은경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제조업 혁신을 강조하며 지역형 제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기술개발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은경 선임연구위원은 “우리나라는 높은 IT수준에 비해 규제 등으로 제조업 혁신이 아직 본격화 되지 못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지역경제 성장을 위해 새로운 고부가가치 산업의 창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세 번째 발표자인 이승규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연구위원은 “변화된 일자리 환경 속에서도 인간의 역량을 발휘해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람직한 미래의 모습은 기계의 능력에 인간 고유의 능력이 조합되어 혁신의 총량이 증가한 사회”라며 “높은 생산성과 인간의 노동 비중 감소로 여유있는 사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제발표 후 이어진 종합주제토론은 강순희 경기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전문가 5인이 패널로 참여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산업, 일자리, 교육 변화와 미래 대응 방안 탐색’이란 주제로 진행됐다.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오는 10월 새로운 일자리 정책 대안을 모색하고자 2차 컨퍼런스를 개최할 계획이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김용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