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5.23 화 05:46
HOME 사회
경기도, 찾아가는 VR/AR체험관 '와우스페이스' 공개
11일 오후 경기도청 운동장에서 열린 "찾아가는 VR, AR 체험관 '와우 스페이스' 시연회"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Play X4 포토존 코스어를 격려하고 있다.

"좀비랑 총 싸움을 하는데 너무 실감나서 놀랐어요!"

"정신이 하나도 없어요. 죽다 살아났어요!!"

경기도가 VR/AR 산업활성화를 위해 마련한 ‘찾아가는 VR/AR체험관, 와우스페이스(WoW Space)’가 11일 일반에 공개됐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2시 30분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꿈나무기자단, 다문화·다자녀 가정, 인근초등학교 어린이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청 운동장에서 와우스페이스 출정식을 개최했다.

와우스페이스는 지름 10m, 높이 5m 규모의 에어돔으로 내부에 ▲4인승 VR시뮬레이터 ▲1인승 VR시뮬레이터 ▲사운드체어 360° VR영상체험 ▲증강현실책(AR Book)등이 마련돼 있어 다양한 VR/AR콘텐츠를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4인승 VR시뮬레이터에서는 탄광차를 타고 지하폐광을 둘러보는 가상체험을, 1인승 VR시뮬레이터에서는 워터바이크를 타고 강가를 둘러보는 가상체험을 할 수 있다.

사운드체어 360° VR영상체험에서는 무시무시한 좀비들과 총싸움을 벌이거나, 우주여행을 할 수 있으며, 증강현실책(AR Book)으로는 태블릿PC로 3D애니메이션을 즐길 수 있다.

이날 사운드체어 360° VR영상체험에 나선 신일초등학교 5학년 남태현 군은 “좀비들이랑 싸우는 데 너무 실감나고 재밌었다. VR/AR에 대한 관심이 더 많이 생겼다”고 평가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체험 후 “앞으로 7개월 동안 경기도 전역을 돌며 어린이와 VR/AR산업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 관련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 지금은 한 대 밖에 없는데 점차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경기도를 4차 산업의 중심지로 지목하고 있다. 새 정부와 협의해 4차 산업을 발전시키고 관련 일자리를 많이 만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경기도청 운동장에 설치한 와우스페이스는 14일(일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VR/AR에 관심있는 어린이라면 누구나 체험할 수 있다.

한편, 도는 올해 말까지 경기도 주요행사와 경기북부지역 군부대, 다문화가정이 많은 지역 등 정보통신·문화 사각지대 30여개소를 대상으로 와우스페이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5월에는 경기도청에 이어 17일에서 21일까지 파주시에 위치한 캠프그리브스 문화재생 전시회, 25일에서 28일까지 킨텍스 플레이엑스포 현장을 찾아갈 예정이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이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