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6.23 금 07:04
HOME 사회
경기도, 스포츠테마파크 팀업캠퍼스 '첫 삽'… 내년 3월 개장
팀업캠퍼스 조감도

야구와 축구, 캠핑 등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복합 스포츠 테마파크 경기도 ‘팀업캠퍼스(team-up campus)’가 내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착공에 들어갔다.

경기도는 15일 오후 2시 30분 광주시 곤지암읍 삼리 430번지 일원 팀업캠퍼스 예정 부지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조억동 광주시장, 임종성·소병훈 국회의원, 경기도의회 염종현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이만수 전 프로야구 감독, 이순철 은퇴프로야구협회장, 리틀·실버야구팀, 여자소프트볼 선수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팀업캠퍼스 기공식을 열었다.

전체 20만 7,755㎡ 규모 부지의 팀업캠퍼스에는 ▲국제규격의 야구장 3면 ▲축구장 1면 ▲풋살·축구 등 다목적 이용이 가능한 보조구장 ▲게이트볼장 2면 ▲배드민턴장 1면 ▲2층 규모의 멀티플렉스 건축물 ▲27면 규모의 캠핌장 ▲산책로 등이 조성된다.

멀티플렉스 건축물 1층에는 야구장 지원을 위한 덕아웃과 회의장, 2층에는 야구·승마·사격 등 스크린체험 시설과 어린이 스포츠 시설, 건물 옥상에는 학교나 직장 단체가 이용할 수 있는 도심형 서바이벌장야구장이 들어설 예정이다.

야구장과 축구장 등은 사전예약과 사용료를 일부 내야하지만 게이트볼장과 배트민턴장은 지역주민이 언제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개방시설로 조성된다.

캠핑장은 도구들이 모두 갖춰진 곳에서 캠핑을 안락하게 즐길 수 있는 글램핑장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팀업캠퍼스의 총 사업비는 총 212억원으로 국비가 20억, 도비 192억원이 투입된다.

경기도는 팀업캠퍼스를 단순한 생활체육시설을 넘어 스포츠를 통한 교육의 장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청소년들이 체육활동을 통해 스포츠의 기본 정신인 협동과 기본기를 배워 반칙이 없고, 남을 배려하는 사회인으로 자랄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이에 따라 팀업캠퍼스에서는 전·현직 프로야구선수 등 유명 체육인과 함께하는 다양한 유소년, 청소년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들 프로그램은 스포츠와 교육이 함께하는 신개념 생활스포츠 교육으로 도는 6월까지 공모를 통해 민간전문 관리위탁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팀업캠퍼스는 팀 정신을 키워주는 곳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교육의 장”이라며 “민과 관이 협업을 통해 교육의 장을 마련한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 스포츠를 통한 교육 프로그램이 더 많이 생겨 일자리도 늘고, 교육효과도 높아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이영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랄육갑 2017-05-30 09:16:42

    경기도나 남지사가 추진하는 일은 일사천리 사업이 진행되는구나
    왜 염시장 하는 일 만 브레이크가 걸리는지 모르겠네 경기도에서 하는일은 첫삽을
    잘뜨시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