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10.23 월 07:27
HOME 사회
수원천서 물고기 500여마리 폐사 … 市 '시료채취' 원인조사 나서
폐사한 물고기를 수거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천에서 물고기 500여마리가 폐사해 수원시가 원인 조사에 나섰다.

수원시는 5일 밤 9시 07분쯤 '수원천에서 물고기가 폐사했다'는 주민신고를 받고, 당일 하천수 시료를 채취하는 등 현장조사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신고즉시 현장으로 출동해 육안검사와 함께 죽은 물고기와 수질조사를 위한 시료를 채취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등 유관기관에 분석을 의뢰해 폐사원인 규명에 나서는 한편, 하천수질오염 예방을 위한 감시활동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시는 당일 밤 10시30분부터 다음날 새벽 1시30분까지 사고지점인 매교를 중심으로 상중하류(구천교~매교~세천교)에 대한 육안실태조사, 3개지점 6개 하천수 시료채취, 원인분석을 위한 폐사물고기 개체 확보에 나섰다.

6일 아침 7시부터 10시까지 시와 구 관계자들은 폐사한 물고기로 인한 악취 등 2차 주민피해 최소화를 위한 죽은 물고기 수거 작업을 마쳤다.

시는 폭염이 이어지다 당일 오후 내린 소나기로 하천바닥에 가라앉은 부유물질이 떠올라 수질이 오염됐거나 용존산소량이 일시적으로 급감한 영향으로 물고기가 폐사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폭염과 함께 비가 갑자기 들어가면서 용존 산소량이 낮아진 것 같다"면서 "하천수와 폐사물고기를 수거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과 전문기관에 의뢰해 정확한 폐사원인을 조사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이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