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8.1.19 금 07:56
HOME 연예/이슈/핫클릭
240번 버스, 논란 속 양측 "아주머니가 한눈팔아 애기 놓쳤다"는 주장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는 이슈가 있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건대역 정류장서 정차한 240번 버스에서 여자아이가 부모 없이 혼자 내렸다.

아이의 부모 A 씨는 기사에게 문을 열어달라 요청했지만 그는 이를 무시한 채 다음 정류장에 내려줬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버스에 있던 사람 일부는 A 씨가 내린 후 기사가 욕설을 했다 주장하기도.

그러나 기사의 딸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애기가 다른 애들과 놀다가 혼자 내렸고 그걸 모르고 있다가 아이가 없어진 걸 발견한 A 씨가 하차요구를 했다. 욕설은 없었다"며 CCTV에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이같은 버스 기사들을 향한 논란의 불씨는 끊이지 않고 있는 바. 지난달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버스 기사가 운행 도중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 사진과 함께 이를 꾸짖는 글이 게재되어 세간을 놀라게 했다.

당시 글의 작성자는 "운행 중에 버스가 자꾸 휘청거리고 앞차 간 거리가 너무 벌어져서 다른 버스들이 추월을 했다. 무슨 일이 생겨서 저러나 하고 봤더니 이러고 있었다"고 말해 일각에서는 "그 자리에서 처리했어야 했다"고 질타를 보내기도 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