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12.15 금 07:30
HOME 사회 핫클릭기사
도태호 수원 부시장 숨진채 발견… 광교호수공원 투신 장면 CCTV에 찍혀
도태호 수원 부시장 취임식 사진 <수원시>

수원시 도태호(57) 제2부시장이 26일 수원 원천저수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도 부시장은 뇌물수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도 부시장은 이날 오후 3시 7분께 수원시 영통구 광교호수공원 내 원천저수지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경찰은 공원 CCTV를 통해 도 부시장이 투신 전 광교호수공원에 도착해 데크를 걷다가 저수지로 뛰어드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도 부시장은 국토교통부 재직 당시의 뇌물수수 혐의로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최근 3차례에 걸쳐 조사를 받았으며, 경찰은 이날 오후 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 성주 출신인 도 부시장은 1988년 행정고시에 합격한 뒤 건설교통부 총무과장과 인사조직팀장 등을 거치며 2007년 이명박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전문위원으로 발탁됐다.

이어 국토해양부 주택정책관과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 등을 역임한 뒤 염태영 수원시장의 제의로 지난해 수원시 제2부시장을 맡았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이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민주시민 2017-09-29 12:40:04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부시장 임명 당시 수원일보를 비롯해 몇 몇 매체가 임명에 대해 문제의식을 갖고 기사화 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그런데 오늘 아침 모 신문에는 수원시장의 대표적 용병술이라는 등 용비어천가 수준의 보도도 있습니다.
    염시장은 도태호 전 부시장님이 예전 근무지에서 발생한 문제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에 대해 현직의 문제가 아니었다는 것으로 자위(?)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참 리더는 감언에만 현혹되지 않고 고언에 귀 기울이는 사람이는 평범한 진리를 깨닫기를 바랍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