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11.17 금 11:27
HOME 경제
경기도, 중국 SICO와 전략적 협력 MOU 체결

경기도(황해경제자유구역청)가 평택항을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과 연계한 실크로드 관문으로 만들기 위해 SICO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사드해빙 분위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8일 오후 중국 베이징 SICO 회의접객센터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이화순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과 샤링성(夏令生) 실크로드국제문화경제무역합작교류조직(The Silk Road International Cultural & Economic Cooperation Communication Organization, 이하 “SICO”)부주석, 홍홍(洪宏) 비서장, 리시엔후(李先虎) 부비서장(SICO 한국총대표) 등이 참석했다.

SICO는 중국 일대일로 사업의 일환으로 중국과 65개 실크로드 인접국가들 간의 문화, 경제.무역.교류를 담당하는 UN 협력기구로 제네바에 등록된 비정부 국제기구다. 당초 실크로드특별기금위원회 산하기구였으나, 실크로드기금위원회는 기금(1,000억 달러)을 운용하고, SICO는 2016년 위원회에서 분리돼 국제적 대외활동을 전담하는 민간조직으로 개편됐다. 현재 일대일로 프로젝트 실현을 위한 각종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SICO는 2016년 한국에 대표부를 설치하고 한중우호 및 경제협력 교류활동을 추진해 황해청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수립하기에 이르렀다. 황해청은 이번 협약으로 일대일로 사업의 추진과정에 선점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 위치에 올라서게 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한중간 실크로드 무역항으로 의미 있는 평택항(황해청)에 경제.문화.인적자원을 발굴·지원하는 SICO 동북아센터를 유치하기로 했다.

황해청은 SICO 동북아센터 설치 행정지원과 연관 투자유치 우대정책 등 원스톱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SICO도 동북아센터 설치와 중국 내 회원기관에 경기도 투자 프로젝트 홍보를 약속했다.

향후 양 기관은 공동 협력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상호발전을 위한 공동사업 발굴, 한중 열차페리, 한중 공동물류단지 조성을 논의한다.

특히 평택항이 대중국 수출입 거점으로 부각되는 등 도내 기업들의 사업 참여 기회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황해청 관계자는 “평택항 인근지역에 위치한 K6 미군기지, 평택 당진항 인근 황해경자구역이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미·중 3개국의 중심지로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해청은 지난해 1월부터 SICO와 수시 교류하며 지속적으로 일대일로 사업 연계추진을 협의했다. 올해 6월에는 황해청장 주도로 평택시장과 리시엔후(李先虎) SICO 한국대표와 회동해 SICO 동북아센터 및 일대일로 사업 추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지속적 노력을 기울여 왔다.

황해청의 기획과 지속적 노력으로 지난 9월 28일 SICO 샤링성 부주석, 홍홍 부주석, 중국 주요 경제계 인사 등 대표단이 경기도를 방문해 한중간 실크로드 무역항이었던 역사적 의미가 있는 평택항(황해청)에 한중 경제.문화.인적자원 교류 발굴 및 지원을 위한 SICO 동북아센터를 설치를 제안하기에 이르렀으며 마침내 중국 베이징에서 업무협약 체결하는 성과를 일궜다.

이화순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황해경제자유구역이 중국과 최단거리에 있는 만큼 대중국 협력관계가 관건”이라며 “사드문제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써준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황해청이 대중국 물류중심지로 부상하고 유럽까지 이어지는 실크로드의 관문으로 부상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김용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