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11.17 금 11:27
HOME 정치
안혜영 의원 "망포2초 신설 역량 집중 …학군조정 신중히 접근해야"13일 수원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안혜영 의원(민주당, 수원)이 13일 수원교육지원청에서 열린 수원·용인·여주·이천 4개 교육지원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망포지구 초등학교 설립 지연에 따른 학부모들의 우려와 급작스런 중학교 학군 조정으로 인한 갈등 문제를 집중 거론했다.

질의에서 안혜영 의원은 “망포1초가 6차례나 중투심의를 거치면서 개교가 1년이나 지연되어 학부모들의 불만이 컸다”고 말하고, “이제는 망포2초 신설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데, 수원시가 주택건설 승인사업 선행을 요구하고 있어, 김상곤 교육부장관과의 간담회를 통해 어렵게 추진하고 있는 망포2초가 자칫 망포1초 때와 같이 지연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신동래미안 학생들의 통학을 위한 교통비 지원에도 수원시와 협의하여 적극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안 의원은 또한 학군조정문제를 지적하였는데 “학교가 전혀 문제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아이들이 선호하는 학교와 비선호 학교가 나뉘고 있어 큰 문제”라고 말하고, “지역주민과 함께 정상화될 수 있도록 소통의 자리가 필요하지만 교육청이 전혀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질타하고, 조속히 교육청이 학부모들의 의견수렴을 위한 공론장을 즉각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그 밖에 안 의원은 특수학교 장애인 통학버스내의 보조교사가 한 명 밖에 없어 안전사고의 위험성을 지적했고, 중학교 체육복이 학년별로 달라 재구매할 수도 없는 현실을 지적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이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