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7.11.17 금 11:27
HOME 사회
화성시 동탄중앙이음터 'ICT 메이커톤 대회' 열어전국 10개교 46명, 3D 프린터 활용해 생활불편 개선 시제품 제작

화성시 동탄중앙이음터가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간 전국 중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ICT 메이커톤’ 대회를 개최했다.

‘ICT 메이커톤’ 대회는 제한시간 안에 청소년들이 직접 3D프린터 등을 활용해 시제품을 제작해보는 창작 대회이다.

또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졸업생 등이 참가해 사업화, 프로그래밍, 통신제어, 사물인터넷 분야별 멘토링과 마을 주민 특강이 함께 진행됐다.

대회에 참가한 전국 10개교 중ㆍ고등학생 46명은 ‘생활 속 불편한 점, 도시 또는 농어촌의 문제 해결’을 주제로 총 13개의 시제품을 제작해 선보였다.

이 중 소화기 안전핀을 뽑는 순간 119센터로 자동 신고가 되고 비상 알림이 울려 불이 난 곳을 알려줄 수 있는 Bold Bald팀(화성동탄중앙고등학교)의 아이디어가 대상으로 선정됐다.

최우수상은 Revolution(오산 성호중학교), 우수상은 뉴사이란(화성 삼괴고등학교), NEW TURN(화성 삼괴고등학교), 웨어러블(화성 삼괴중학교), 마을주민상은 MD-1(화성 안화고등학교), 최자와 친구들(용인정보고등학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들에게는 총 11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으며, 시제품 제작 교육에 참가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졌다.

조난심 동탄중앙이음터 센터장은 “이번 대회는 화성창의지성교육을 전국에 알리고 청소년들의 창의력과 콘텐츠 융합 능력을 높일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2016년 개관한 화성시 동탄중앙이음터는 정보통신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SW코딩프로그램 등 4차 산업혁명 대비 다양한 ICT 교육을 운영 중이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이영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