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8.12.10 월 16:21
HOME 사회
경기도지사 비서실장 '보조금 집행 부당개입' 혐의 불구속 기소

경기도 일자리재단의 전신 격인 경기도경제단체연합회의 보조금 비리 사건을 수사해 온 검찰이 남경필 경기지사의 비서실장 등 12명을 재판에 넘겼다.

이들은 경기도의 보조금을 받아 운영된 경경련에 보조금을 과다 편성한 뒤 차액을 비자금으로 쓰는 등 경경련을 비리 창구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원지검은 경기지사 비서실장 김모(44) 씨를 지방재정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김 비서실장은 지난 2015년 9월 한 언론사를 통해 경기도의 도정홍보물을 발간·배포할 당시 경경련에 지역 일자리 창출과 관련한 보조금을 8천만원가량 부풀려 지급한 뒤 이 가운데 5천500만원을 홍보물 발간·배포비용으로 쓰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같은 해 8월 열린 '뮤직런평택'이라는 거리공연 축제와 관련해서는 계획한 예산 4억8천만원을 도의회가 2억4천만원으로 삭감하자 특별조정교부금으로 다시 같은 액수를 편성해 지원하도록 예산담당 공무원에게 지시해 직권을 남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김 비서실장이 이 축제의 기획을 맡았던 자라섬청소년재즈센터 대표 A씨에게 도움을 주고자 이처럼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2014년 남 지사가 출범시킨 경기도혁신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축제는 결국 애초 계획된 예산으로 진행됐고 A씨 측근이자 축제를 주최한 법인의 사무국장 B씨(42)는 예산 가운데 1억원가량을 빼돌려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로 지난달 구속기소됐다.

함께 불구속 기소된 도의원 L씨(54)는 2015년 7월 경경련의 전 사무총장 M씨(53)로부터 "경경련이 평택시에서 일자리 박람회 사업을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을 받고 일자리 박람회를 유치한 뒤 대가로 자신의 지인이 주최한 에어로빅 대회의 비용 3천만원을 내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M씨와 경경련 간부들은 이처럼 박람회 사업 등을 명목으로 지급받은 보조금 8억5천만원을 빼돌려 비자금으로 만든 뒤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9월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한편, 남 지사 측 관계자는 "선거를 앞둔 민감한 시기에 검찰이 사건을 마무리했고 수사 과정에서는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외부로 흘러나오는 등 피의사실 공표가 자행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