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8.12.10 월 16:21
HOME 사회
화성민중당, 동탄소녀상 찾아 "위안부합의 공식파기" 촉구

홍성규 민중당 화성시위원장은 10일, 동탄 메타폴리스 내 '평화의 소녀상'을 찾아 "2015년 졸속매국 '위안부'합의 공식 파기!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을 촉구했다. 

앞서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15년 한일 합의에 대한 정부의 기본방향'을 발표한 바 있다.

합의가 잘못되었다는 것은 공식적으로 선언했으나 일본 측에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기로 했으며 화해치유재단 해산도 유보했다. 

홍성규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이 국민들의 요구에 따라 '피해자 중심의 해결원칙'을 강조했음에도 합의파기, 화해치유재단 해산 등 피해 할머니들의 요구를 그대로 담지 않은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대선 전부터 약속하고 공언했던 사항이다. 반드시 지켜야 한다. 일본에 범죄사실 인정, 공식사죄와 배상을 통한 법적책임 이행을 계속하여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요일인 이날은 동탄 소녀상 지킴이들이 모이는 날이기도 하다. 

민영록 정의당 화성시위원장을 비롯하여 동탄 시민들은 지난 2016년 12월부터 '동탄소녀상지킴이'를 구성하여 매주 수요일마다 주변 정리와 청소를 진행해오고 있다. 

민영록 위원장은 "가장 응달진 곳에 소녀상이 설치된 것도 속상한데, 시에서는 설치만 하고 관리를 전혀 하지 않고 있다. 오늘처럼 눈이 많이 온 날에도 주변 공원정리만 할 뿐 소녀상은 사실상 방치되어 있다. 시민의 관심과 자발적인 노력 이전에 화성시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후속조치 발표 이후 피해자와 피해자 단체들에서는 "일본 정부에 대한 법적책임은 묻지 않은 채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조치만 취하겠다는 태도는 수용할 수 없다"며 반발도 터져나오고 있다.

특히 화해치유재단 해산은 한일합의와 관련해 '위안부' 피해자들이 요구해온 '마지노선'이라는 점에서 간과할 수 없는 문제로 꼽힌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