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8.2.23 금 08:12
HOME 사회
빅데이터로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분석모델' 개발
지난 1월 열린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분석모델 개발 실무TF 1차 회의.

경기도는 데이터 기반의 일자리 정책 지원을 위해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빅데이터 분석모델’ 개발을 위한 실무TF 2차 회의를 7일 판교에서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경기도의 일자리 부서와 5개(용인, 화성, 안양, 의정부, 김포시) TF 시·군, 시·군의 일자리 상담사, 빅데이터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경기도는 청년실업 등 도내 고용문제 해결을 위해 빅데이터에 근거한 정책 지원이 중요하다고 판단, 지난해 5월 국민연금관리공단과 협의를 통해 고용·실업 등 경기도의 일자리와 관련된 데이터를 모두 지원 받았다

이처럼 경기도가 일자리 분석과제를 추진한 배경에는 일선 시·군으로부터 관련 정책수립을 위한 데이터가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기 때문이다.

경기도는 일선 시·군에서 실질적으로 활용 가능한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분석’의 모델 개발을 위해 지난해 12월 도내 5개 시·군이 참여하는 실무TF를 구성했다.

분석모델은 지역별·연령별·업종별·성별 특성에 맞는 교육·홍보 등 맞춤형 일자리 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일선 일자리센터의 상담 자료로도 활용될 수 있도록 8개 기관의 빅데이터와 일자리 관련 부서, 일자리센터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분석모델 개발 실무TF 회의’를 통해 현업에서 실질적으로 필요한 주요기능 위주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민연금공단과의 협력을 통해 도내 국민연금 득실현황(취업·실업 현황) 및 지역별 밀집도, 취업인구의 지역별 이동형태, 사업장별 국민연금 득실현황 등도 시각화하여 분석과제에 참여하는 23개 시·군에 함께 제공하게 된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김용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