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8.8.18 토 00:38
HOME 사회
"위험천만한 호매실 IC 진입로 확장해야"윤경선 전 시의원, 금곡동에서 호매실 IC 확장 요구 1인시위

윤경선 전 수원시의원이 8일 오전 수원 권선구 금곡동에서 ‘호매실 IC 진입로 확장 요구’ 1인시위를 진행했다.

윤경선 전 의원은 “서수원에서 과천-의왕 방향 고속도로에 들어서는 진입로(램프)가 1차선으로 너무 좁아 출퇴근길 병목현상이 심각하다”고 1인시위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윤 전 의원은 “진입차로가 워낙 막히고 좁다보니 주행차로에 급히 들어서는 차량으로 인해 양 차로 간 충돌 위험섬이 커 운전자들이 늘 사고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것도 간과할 수 없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윤 전 의원은 “사실 금곡동과 호매실동을 비롯한 서수원 전역의 직장인들은 모두 충분히 공감할 것”이라며 “최근 신규 아파트 단지 인구유입 등 급증하는 교통수요에 맞지 않게 1차로에 불과한 호매실 IC 진입로는 즉각 확장을 고려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윤 전 의원은 “향후 시민청원운동을 진행해 한국도로공사 수원지사와 수원시청에 호매실 IC 진입로 확장을 요구하는 활동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경선 전 수원시의원은 2006년부터 2010년까지 민주노동당 수원시의원을 지냈으며 현재 수원금곡엘지빌리지 입주자대표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