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8.10.23 화 08:33
HOME 사회
[이슈] 염태영 고발건에 대한 검찰의 입장을 밝힌 뉴시스 보도는 사실인가?


이기우 수원시장 예비후보의 염씨일가 땅 17000평에 대한 공개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은 채 검찰에서 수사 중인 사안을 '검찰에서 이미 종결된 사안'이라고 2일 꼼수 입장문을 낸 염시장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이날 염시장과 같은 입장의 뉴시스 검찰 관련 보도 역시 근거없는 허위보도임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 검찰도 A인터넷신문 발행인이 2016년 9월에 염태영 수원시장을 고발한 것과 관련 이미 2015년 무혐의 처분한 사항이고, 농지 취득과 개발사업 사이의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파악한 기존 무혐의 처분에 변동사항이 없다는 입장이다.

# 수원지검 관계자는 "현재는 지방선거에 영항을 주거나 논란을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어 지방선거 이후에 처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위 두 문장은 뉴시스가 2일 보도한 이기우 '수원 사이언스파크' 입장 촉구…염태영 즉각 '대응' 기사 끝부분에 있는 검찰 관련 기사 내용이다.

수원일보가 염씨일가 땅 17000여평과 염씨종중에게 빌린 2억 5천만원에 관해 염태영 시장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검찰에서 이미 무혐의로 입장을 정리했고 지방선거 이후에 무혐의 처분을 내릴 계획이라는 것처럼 읽힌다.  

검찰은 정말 뉴시스 기사처럼 염태영 고발건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앞으로의 처분 계획을 말했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검찰은 위와 같은 입장과 계획을 밝힌 바가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얘기다.

수원일보는 3일 오후 고발인 자격으로 뉴시스 보도에 대해 수원지검 특수부에 공식 질의를 했다.

이에 대해 수원지검 특수부 담당검사 김모 검사는 뉴시스에 위와 같은 입장을 밝힌 바가 전혀 없으며, 뉴시스 뿐만 아니라 어느 언론과도 해당 사건과 관련하여 멘트를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단체장 비리 혐의와 관련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더군다나 선거를 눈앞에 둔 민감한 시기에 검찰이 언론에 입장을 밝힌다는 것이 가능하지 않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뉴시스는 수원일보의 염태영 시장 고발건과 관련, '검찰도 이미 2015년 무혐의 처분한 사항'이라는 입장이라고 기사에 명시적으로 썼다.

검찰은 언론에 아무런 입장을 밝힌 바 없고 뉴시스와는 전화통화도 하지 않았다고 확인해줬는데, 뉴시스가 보도한 검찰의 입장이라는 것의 출처는 어디이며, 검찰 관계자는 과연 누구일까?

사건을 담당한 특수부 검사도 모르는 검찰의 입장과 검찰 관계자의 멘트를 보도한 뉴시스에 공개적으로 해명을 요구한다.

한편, 염태영 시장의 입북동 땅과 관련한 뉴시스의 왜곡 보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5년 5월 11일에도 뉴시스는 '염태영 수원시장 땅투기 '불가능'이라는 오보 파문을 일으켰다.

당시 검찰은 염시장이 고소한 입북동 주민 홍사문씨를 불기소처분하면서 "수용되는 사업 예정지에서 염태영 소유 토지가 제외돼 개발사업이 진행될 경우 지가가 상승할 가능성이 있는 사실이 인정된다"고 명문으로 밝혀 '염태영 시장 땅투기 불가능'이라는 뉴시스의 오보를 재확인 한 바 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