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8.8.18 토 00:38
HOME 사회
검찰, 염태영 '입북동 땅 비리 의혹' 본격 수사 착수… 고발인 조사
염태영 수원시장이 지난 7월 2일 민선7기 시장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 수원시>

2014년 염태영 수원시장이 선거 두달 전 발표한 1조2천억원 규모의 입북동 사이언스 파크 개발예정지 인근에 염시장 본인 땅과 염씨일가 땅 17000여평이 발견된 것과 관련,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수원지검 특수부(박길배 부장검사)는 25일 법인 수원일보(대표이사 이호진)를 고발인 자격으로 조사했다.

이번 고발인 조사는 본보가 지난 2016년 9월 염시장을 부패방지법과 형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하고, 여기에 염시장이 자신의 땅을 개발계획발표 두달 전에 논에서 밭으로 형질변경한 것을 지난 16일 추가 고발하면서 검찰에 병합 수사를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본보는 개발예정지 반경 1km 내에 염시장 본인 땅과 염씨일가 땅 17000여평이 발견됐는데도 염시장이 해명을 하지 않고 인터뷰를 거부하는 등 시민의 알권리를 침해하고, 수원지역 시민단체들이 수년동안 해명 요구 집회나 고발에 나서지 않자 직접 염시장을 고발했다.

검찰은 25일 염시장과 염씨종중 땅 관련 고발건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여러 방식으로 계속 수사를 해왔고 이번 고발인 조사에 이어 염시장 본인이나 토지 소유주, 공무원 등 해당 의혹과 관련된 인물들을 원칙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입북동 땅은 자유한국당 중앙당 홈페이지에 '땅투기 황제 염태영'이란 자극적인 게시물이 올려있고 민주당 이기우 전 의원이 공개질문을 하는 등 지난 6·13 지방선거기간 동안 수원지역 최대 이슈가 되었다는 점에서 이번 검찰의 수사가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염시장의 입북동 땅 비리 의혹은 지방선거 기간에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의 선거공보물 50여만장과 '그것이 알고싶다 입북동 땅'이라고 적힌 수백개의 현수막, <KBS> <JTBC>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널리 알려졌다. 

그러나 염시장은 한국당 정미경 전 의원과 민주당 이기우 전 의원이 기자회견이나 TV토론을 통해 해명을 요구했음에도 답변을 회피해 비판을 받았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