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2.21 목 08:23
HOME 엔터테인먼트·스포츠
송하윤, 마성의 기쁨에서 주인공 '주기쁨' 역 맡아 안방극장 컴백
방송화면 캡쳐

송하윤은 5일 방송을 시작한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에서 주인공 '주기쁨'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주기쁨'은 한국을 넘어 아시아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한류스타였지만 살인 누명을 쓰고 한순간 나락으로 떨어진 인물이다.

송하윤은 이처럼 극과 극을 오가는 '주기쁨'의 상황을 리얼하게 그려냈다. '마성의 기쁨' 1화에서는 광고 촬영차 하이난을 찾은 송하윤과 최진혁(공마성 역)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일행과 떨어져 나홀로 하이난을 헤매던 송하윤은 의도치 않게 연달아 최진혁에게 신세를 지게 됐다. 이후 함께 일행을 찾아나선 둘은 서로에게 순식간에 빠져들었고, 헤어짐의 순간이 오자 1시간 뒤에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남겼다.  

하지만 최진혁이 갑작스럽게 교통사고를 당하고 송하윤이 살인 누명을 쓰면서 둘의 재회는 불발됐다.  

3년 후, 송하윤은 톱스타의 우아함을 내려놓고 생계형 연예인이 돼 인터넷 방송의 리포터로 나섰다.  

'마성의 기쁨'(극본 최지연 / 연출 김가람)은 자고 나면 어제의 기억이 사라지는 단기기억상실증을 앓는 남자와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의 황당하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 드라맥스, MBN 동시 방송.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