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4.23 화 07:58
HOME 이슈 플러스
박해미, "남편 황민 변호사 선임 안해, 다 내려놓은 상태…경찰에 맡길 것"
방송화면 캡쳐

배우 박해미가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사고에 대한 변호사 선임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6일 TV리포트는 박해미의 근황을 전하며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사건의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를 통해 박해미는 “다 내려놓은 상태”라면서 “변호사 선임은 하지 않을 거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건 후 단 한 번도 남편을 보지 않았다고 알려진 박해미는 “지금 최악의 상황이라는 걸 알고 있다. 경찰에 모든 걸 맡기겠다”고 말했다.  

앞서 황민은 지난달 27일 오후 11시 15분께 음주운전 사고를 내 동승자 두 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을 입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