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4.23 화 07:58
HOME 이슈 플러스
식중독 케이크 논란, 잠복기 72시간 주시해야…"학급에 수십 명 없어져" 고통 호소↑
(사진: MBC)

식중독 케이크를 향한 대중의 우려가 거세지고 있다.

6일 교육청은 "풀무원이 급식으로 제공한 디저트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됐다. 이를 섭취한 학생들이 단체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조사 당국은 "섭취 후 증상이 나타나기까지 약 삼 일의 시간이 걸린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모 학교 A군은 "학급에 친구들이 없다. 다들 아파서 등교를 못한다"며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당국은 문제의 디저트 제공을 중단하고 추가 피해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