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4.23 화 07:58
HOME 이슈 플러스
야근 검사 사망, 엘리베이터에 쓰러진 채 1시간 만에 발견

 
현직 검사가 야근을 마치고 퇴근하던 중 관사 엘리베이터에서 쓰러진 채 발견되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7일 오전 2시께 충남 천안시 동남구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안에서 현직 검사 A(35)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 등에 신고했다.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확인된 사항은 대전지검 천안지청 소속 검사인 A씨가 야근을 마친 뒤 이날 오전 0시 58분께 관사로 쓰는 이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타고 A씨가 우산으로 엘리베이터 버튼을 누르고 갑자기 쓰러졌고, 1시간여 뒤인 오전 1시 58분께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 연관성은 없어 보인다"면서도 "CCTV 화면 등을 분석해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