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4.23 화 07:58
HOME 이슈 플러스
명지전문대 모자참변…'방화 가능성 포착' 경찰 내사
방송화면 캡쳐

어제(9일) 두 모자가 참변을 당한 명지전문대학교 별관 옥탑방 화재 사건에 방화 징후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어제 낮 12시50분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 명지전문대 별관 창업교육센터 4층 옥탑방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건물 옥탑방에 살고 있던 50대 여성 A씨와 10대 아들 B군이 심폐소생술(CPR) 응급처치를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아들 B군은 끝내 숨졌고, 어머니 A씨는 화상을 입어 치료받고 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발생한 화재 원인으로 '방화 가능성'이 포착돼 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건물 1∼3층은 사무공간으로 쓰이고, 맨 위 옥탑방에서 피해자들이 거주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