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2.21 목 08:23
HOME 이슈 플러스
'광동제약 리베이트' 관련 검찰 조사받던 한방병원 이사장 투신

YTN 캡쳐

광동제약이 특정 광고업체에 일감을 주고 거액의 현금을 받은 혐의와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던 이 모 씨가 건물에서 투신했다.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던 이 씨가 저녁 식사를 위해 검찰청사 밖으로 나갔다가 11일 오후 7시 20분께 서울 서초동 한 오피스텔 건물 12층 옥상에서 뛰어내렸다.

현재 의식은 있는 상태라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이 씨가 투신 전 변호인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냈고, 변호사의 신고를 접수한 검찰과 경찰이 서울 서초동에서 투신한 이 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말했다.

앞서 광동제약 임직원들이 광고비 집행과 관련해 불법 리베이트를 수수했다는 정황을 포착한 검찰은 오늘 오전 서울 서초동에 있는 광동제약 본사를 압수수색 해 광고 집행 관련 문서와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광동제약이 특정 광고대행사에 일감을 주고 수억 원대 금품을 뒷돈으로 되돌려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전·현직 임직원을 상대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