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위협해 3만원 빼앗은 40대 영화감독 충격 … 이유는 생활고?
택시기사 위협해 3만원 빼앗은 40대 영화감독 충격 … 이유는 생활고?
  • 이호진 기자
  • 승인 2018.09.06 21: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와 관련 없음. <자료사진>

택시강도 범행을 저지른 40대 영화감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김모(45)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김 씨는 이날 오전 2시 2분께 부산 기장군 철마면 곰내터널 방향 약 1km 지점을 달리던 택시 안에서 흉기로 택시 기사 박모(61) 씨를 위협하고 현금 3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차량 뒷좌석에 타고 있다가 가방에서 흉기를 꺼내 "차를 한쪽으로 세워라. 아니면 죽인다. 있는 돈을 다 달라"고 박 씨를 위협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곰내터널 중간지점에서 하차해 비상통로에 흉기를 버리고 도주한 김 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경찰에서 김 씨는 "영화감독 일이 어려워져 생활고 때문에 감옥에 가고 싶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영화감독 김씨는 개봉 영화를 두편이나 연출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