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2.21 목 08:23
HOME 이슈 플러스
히말라야 원정대 시신, 방부 처리해 옮겨 "침낭에 든 시신…한밤 중 봉변"
(사진: mbc)

히말라야에서 수습된 원정대의 시신이 방부 처리 후 한국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지난 13일(현지시간) 히말라야 해발 3천500m 베이스캠프 인근에서 김창호 대장의 원정대원들과 현지 가이드를 포함한 9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이는 현지에서 구조 전문 헬기를 띄워 14일 수습됐다.

원정대의 시신은 베이스캠프 근처에서 1구, 계곡 아래서 8구가 발견됐으며 일부 시신은 침낭 안에 들어 있는 모습이었다고 한다. 이를 토대로 원정대원들이 한밤 중 봉변을 당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시신 9구가 서로 상당한 거리를 둔 채 떨어져 있다는 점과 계곡 인근에 있던 나무가 통째로 뽑혀 베이스캠프까지 올라와 있는 점 등도 돌풍의 위력을 짐작케 했다.

현지 구조대는 시신 수습 과정을 "시신을 약간 띄운 상태로 헬기에 3명씩 넣어 수습을 했고 근처 마을에 안치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히말라야 원정대의 시신은 현지에서 방부 처리를 마치면 한국으로 운송된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