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8.11.20 화 21:40
HOME 사회
경찰, 이재명 지사 '친형 강제입원' 등 3개 혐의 기소의견 검찰 송치

이재명 지사 <사진= 경기도>

경찰이 1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의혹 가운데 친형 강제입원 등 3건을 기소의견으로 결정했다.

분당경찰서는 이 지사를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입건, 기소의견으로 이날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의혹은 친형 강제입원, 검사 사칭,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등 3건과 관련된 사안이다.

강제입원과 관련해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이던 2012년 보건소장 등 시 소속 공무원들에게 의무에 없는 친형에 대한 강제입원을 지시하는 등 직권을 남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장이 필요에 따라 환자를 입원시킬 때는 필수적으로 정신과 전문의 대면 상담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하지만 이 지사는 당시 절차가 누락돼 있는데도 관계 공무원에게 강제입원을 지속해서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 지사가 당시 일부 공무원이 강제입원에 대해 적법하지 않다고 하자 강제 전보 조처했고, 이후 새로 발령받고 온 공무원에게도 같은 지시를 한 것으로 파악했다.

또한, 이 지사는 과거 검사를 사칭했다가 벌금 150만원 형을 확정받았는데도, 지난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누명을 썼다며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도 받는다.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서는 수익금 규모가 확정되지 않았는데도 확정된 것처럼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