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3.19 화 10:33
HOME 연예/이슈
용준형 해명, 과연 사실일까…강경윤 기자가 전한 진실 "몰카 사건과 시기 달라, 다른 인물"
(사진: 용준형 인스타그램)

가수 용준형이 논란의 중심에 서자 이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12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당시 있던 사건에 대해 알지 못했다"면서 "그저 아무 생각 없이 되물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소속사 측 역시 "지난 2016년 가수 정준영이 사적인 일로 어려움을 겪게 되자 이를 우려해 물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6년 정 씨는 여자친구 ㄱ씨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피소된 바 있다.

그가 갑작스러운 해명을 전한 이유는 지난 11일 SBS 보도에서 자신의 이름이 거론됐기 때문.

당시 해당 매체는 "정 씨가 불법으로 촬영한 몰카 영상들을 지인에게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개된 메신저 캡처본에서는 용 씨가 등장, 여자에게 영상을 들켰다며 웃음을 짓는 정 씨에게 "그 여자애한테 걸렸다고?"라고 반문했다.

이와 같은 논란에 해명의 뜻을 전한 용 씨지만 그의 주장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

특히 SBS funE의 강경윤 기자는 "용 씨와 정 씨가 이야기를 나눈 시기는 2015년이다"라고 밝히며 "당시 정 씨가 용 씨에게 언급한 여성은 ㄱ씨가 아닌 또 다른 여성 ㄴ씨이다"라고 지적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