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3.19 화 10:33
HOME 연예/이슈
'직원 폭행 혐의'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 투신 전 술자리 참석…"평소 선글라스 착용" 목격담有
(사진: JTBC)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가 자신의 폭행 혐의 영장심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3일 송명빈 대표는 오전 4시 30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에 위치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초 신고자는 인근 주민으로 전해졌다.

이날 송 대표의 가족들은 그가 지난 12일 오후 10시 30분경까지 지인들과의 술자리에 참석했으며 이어 13일 오전 2시 30분경엔 자택 방 안에 누워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송 대표는 약 2시간 후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으며 이와 관련해 한 주민은 JTBC와의 인터뷰에서 "(송 대표가) 평소 표정이 안 좋아 보이셔서, 계속 선글라스를 쓰고 다녔다. 뭔가 일이 터지겠다 싶었는데...안타깝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경찰은 송 대표의 사망으로 전 직원 A씨에 대한 그의 폭행 혐의 수사가 종결될 예정이라고 알렸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