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4.24 수 07:47
HOME 경제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 홍보 전략 눈길

다온사진

안산시가 지역화폐 ‘다온’ 가맹점 확보를 위해 추진하는 독특한 정책이 눈길을 끌고 있다.

바로 동네마다 자원봉사 형태로 활동하는 ‘통장’을 활용한 홍보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통장은 해당 지역에서 오랫동안 거주하고 있는 사람이 맡는 경우가 많다.

동네 구석구석 사정을 손금 보듯 훤히 알고 있는 것은 당연지사.

안산시의 지역화폐 명칭은 ‘다온’ 한자로 많을 다(多), 따뜻할 온(溫)으로, 많은 사람들이 따뜻하게 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순우리말 중 ‘애틋한 사랑’의 뜻을 가진 ‘다솜’이란 단어가 ‘다온’으로 변형돼 쓰이는 경우도 있다.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을 알리기 위해 참여하는 통장은 모두 1,146명. 이들은 ‘다온’을 알리면서 가맹점 모집도 병행한다. ‘일당백’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것이다.

또한 안산시에 등록된 자원봉사자 10만 명도 가맹점 모집 홍보 요원으로 나섰다. 시 전체 인구 70만 여명의 14.3% 수준이다. 3인 가족 기준으로 보면 2가구 당 1명은 ‘다온’을 알리기 위해 나선 셈이다.

여기에 체납실태 조사원으로 구성된 ‘다온 서포터즈’ 110여명도 상품권 홍보와 가맹점 확보 요원으로 활동 중이다.

시청 공무원도 이에 질세라 자율적으로 1인당 3개 이상 가맹점 모집을 목표로 발 벗고 나섰다.

이밖에 각 초‧중‧고교, 유치원 등에서도 가정통신문을 보내 아이들과 부모들에게도 ‘다온’을 널리 알리고 있다.

이처럼 모든 안산 시민이 ‘따뜻하게 잘 살자’는 같은 뜻을 가지고 함께 뛰고 있는 셈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사랑상품권 ‘다온’이 경기 침체로 어려운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다온이 골목경제 살리기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만큼, 기업과 단체, 시민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은 지류식 40억 원, 카드식 160억 원(정책수당 120억 원, 일반판매 40억 원) 등 총 200억 원으로, 4월 1일부터 발행한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