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4.24 수 07:47
HOME 연예/이슈
'아는 형님' 유이, '하나뿐인 내편' 회상하며 울컥…"모니터할 때 답답하기도 했다"
(사진: JTBC '아는 형님')

배우 유이가 눈시울을 붉혀 화제다.

유이는 1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최수종과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수종과 부녀 사이로 호흡을 맞춘 것을 회상하며 눈시울을 붉힌 그녀는 당시의 감정을 여전히 잊지 못하는 듯 보였다.

시청자들 입장에서 다소 답답했던 장면들이 다수 있었던 것에 대해 그녀는 "나도 모니터 할 때 '도란아 말 좀 해라'라고 말한 적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오랜만에 만난 최수종과 눈이 마주쳐도 울 듯한 표정을 지었다.

최수종은 촬영 중 울지 않아도 될 장면에서 눈물을 쏟으며 열연했다고 밝히며 감독님으로부터 그 대화와 감정이 맞는 것 같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50%에 육박하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던 두 사람은 여전히 당시의 감정을 잊지 못한 듯한 모습으로 다양한 에피소드를 쏟아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