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4.24 수 07:47
HOME 연예/이슈
'전참시' 배려王 이청아 매니저, 속내 고백 "피해 드리는 것 같아 '망했다'고 생각"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배우 이청아와 매니저를 향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이청아는 1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일하게 된 지 3개월 된 매니저 안우용 씨와 스케줄을 소화했다.

두 사람은 다른 스타와 매니저보다 유독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우용 씨는 샵 출입문과 차를 일직선으로 대는 배려를 시작으로 물병에 꽂힌 빨대 뚜껑도 매일 소독한다고 밝혔다.

박지빈도 탐냈던 그 뚜껑을 어디서 샀냐는 질문에 우용 씨는 "잘 안 알려주는 거다"라고 말했다.

배려가 남다른 매니저를 위해 이청아는 영상편지로 "우용아. 너는 진짜 좋은 점도 많고 잘하는 것도 너무 많은데 겸손함이 너무 커서 이렇게 스스로 '아니에요, 못해요' 할 때 나는 그럴 때마다 널 아끼는 사람으로서 '너 잘하는 사람이야'라고 말해주고 싶은 마음이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인터뷰 할 때도 원래는 안 그럴 때도, 실수가 있었다고 하겠지만 그 전에 이 영상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오늘 하루도 고생 많았고, 인터뷰 잘해. 아니야 잘하지마 그냥 막해라 원래 너처럼"이라고 격려했다.

이에 우용 씨는 "어떻게 저를 잘 아신다. 사실 오면서 계속 제가 누나한테 피해를 드리는 것 같아서 '어떡하냐, 망했다' 이러면서 왔는데 너무 부족한데 믿어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좀 더 행복한 날이 많은 사이가 됐으면 한다. 그리고 감사하다"고 답해 감동을 안겼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