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4.24 수 07:47
HOME 연예/이슈
백두산 화산폭발, "북한에 사람 못 산다…탈북 예고" 1%만 터져도 심각한 수준
(사진: KBS)

백두산 화산폭발을 향한 세계인들의 공포가 증폭되고 있다. 

최근 천지 근처 화산 분화 징후가 생겨난 것은 물론 지진, 화산 가스 과포화 상태가 잦아져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15일 '백두산 화산폭발' 해결점을 강구하기 위한 토론 및 회의가 진행돼 화제를 모았다.

이들은 서기 946년 발생했던 '천년 대분화'에 대해 언급했고, 당시 어마어마했던 피해 상황에 대해 전했다.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 윤성효는 "지난 이천년 동안 가장 크게 화산분화가 발생했던 것이 '946년' 사건이다"라고 언급, 포항공대 환경공학부 교수 이윤수 역시 "당시 수준의 1% 정도만 터져도 북한 함경도, 양강도 사람들은 재해를 당하게 된다"라고 전했다.

이교수는 이어 "해당 지역에는 더 이상 사람이 살수 없고, 30만 명 가량이 탈북할 것이다"라고 예고해 주목 받았다. 

한편 현 사태를 향한 전문가들의 탐구와 일반인들의 관심이 더욱 필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