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4.24 수 07:47
HOME 연예/이슈
이사강, 남편 론 입대보다 눈길 끄는 것은? "난 살 찌는 체질 아니야" 발언 화제
(사진: 인스타그램)

이사강 론 부부의 모습이 이슈를 모으고 있다.

지난 9일 육군 입대 소식을 전한 11살 연하 남편 론은 지난해 11월 혼인한 아내와 당분간 떨어지게 돼 아쉬움을 토로했다.

남편과 꽤 나이 차가 나는 아내 이사강 역시 입대 현장을 찾아 애틋한 모습을 공개했고, 당일 두 사람의 사진이 게재된 개인 계정이 화제를 모았다.

이와 더불어 아내의 인스타그램 속 몸매 또한 대중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나이답지 않은 몸매로 늘상 화제를 모았던 그녀는 결혼을 앞두고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확실히 살 찌는 체질은 아니다. 사실 다이어트가 필요한 직업도 아니기 때문에 큰 관리의 필요성을 못 느낀다"라고 밝힌 바 있다.

'망언 대열'에 합류할 정도로 완벽 몸매를 가진 그녀가 남편없이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눈길을 끌고 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