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비정규직 근로자 82명 정규직 전환절차 마무리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비정규직 근로자 82명 정규직 전환절차 마무리
  • 이호진 기자
  • 승인 2018.12.16 11: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 및 전문가 협의기구가 협의를 마치고 기념촬영(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노사 및 전문가 협의기구가 협의를 마치고 기념촬영(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하 진흥원, 원장 한선재)은 13일 파견‧용역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합의를 체결, 비정규직 근로자 82명에 대한 전환절차를 사실상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체결 내용은 파견‧용역직 근로자 전원 고용승계, 정년 보장, 정년 이후 연장계약 등으로, 합의문에 따라 파견‧용역직 근로자 56명이 내년 1월 직접고용 근로자로 전환될 예정이다.

앞서 11월에는 기간제 근로자 26명이 정규직인 무기계약직으로 전환결정을 마무리했다.

합의에 앞서 노측 및 사측 대표단,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협의기구(노·사 및 전문가 협의기구)는 8월부터 12월까지 모두 5차례 회의를 진행했다.

진흥원은 이번 합의를 통해 임금 보장과 전환 직원들의 복지개선 등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한선재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장은 “이번 정규직 전환을 통해 사람 중심의 평생학습을 추진하기 위한 소중한 한 걸음을 내딛었다”며 “전환된 직원들과 함께 4차 산업혁명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평생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