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축산업체·푸드뱅크와 매년 닭고기로 ‘행복나눔’ 약속
경기도, 축산업체·푸드뱅크와 매년 닭고기로 ‘행복나눔’ 약속
  • 수원신문
  • 승인 2018.12.16 12: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도내 축산업체, 경기도 사회복지협의회(푸드뱅크)가 도내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닭고기’를 전달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경학 경기도 사회복지협의회 회장, 도내 축산업체 A사 대표와 함께 10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행복나눔사랑 실천 사회공헌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도내 축산업체 A사의 제안으로 마련된 행사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알림과 동시에 소외계층과 더불어 함께하는 건전한 사회문화를 조성하는데 목적을 갖고 있다.

특히 그간 연말연시마다 이뤄져왔던 한시적 기부활동에서 벗어나, 지속적으로 어려운 이웃과 함께할 수 있는 기부문화를 만드는데 중점을 뒀다.

이날 축산업체는 매년 20억 원어치의 닭고기(현물 50만 마리)를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경기도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개인 또는 사회복지시설 등 기부처를 선정해 주는 ‘중개 플랫폼’ 역할을 맡게 된다.

기부 받은 닭고기들은 경기도 사회복지협의회에서 운영하는 푸드뱅크를 통해 경기도가 선정한 도내 소외계층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도는 향후 도내 31개 시.군 사회복지 담당부서와 긴밀히 협력해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을 선정하여 한 분도 빠짐없이 따뜻함을 나눌 수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재명 지사는 “기부는 마음까지 전달돼야 더 큰 효과가 있다”며 “어려운 분들에게는 사회 구성원 모두가 보호자다. 어려운 분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고독감을 느끼지 않도록, 우리 모두가 더욱 더 세심한 관심을 갖고 따뜻한 경기도를 만드는데 힘쓰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