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인도적 지원 생색 말고 근본문제부터 풀어야"
北매체 "인도적 지원 생색 말고 근본문제부터 풀어야"
  • 수원신문
  • 승인 2019.05.27 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4년 9월 대북 농업협력물자를 실은 차량들이 경기 파주시 문산읍 통일대교를 지나 북한으로 향하는 모습.(뉴스1 DB) © News1

북한 매체가 연일 인도주의적 지원을 '부차적인 문제'라고 규정하며 정부의 대북 식량지원 방침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북한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27일 '북남관계 발전의 지름길'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측 정부를 향해 "그 무슨 인도주의적 지원과 협력 교류에 대해 떠들어대며 마치도 (남북)선언이행에 관심이나 있는 듯이 생색을 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또 "북남관계에서의 '속도 조절'을 강박하는 외세의 눈치만 보면서 관계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역사적인 북남선언들과 군사분야합의서의 이행을 회피해 나서며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는 등 적대행위에 계속 매달리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남선언들에 밝혀져 있는 근본 문제들을 풀어나갈 생각은 하지 않고 비본질적이고 부차적인 문제나 들고 다니면서 그것이 마치도 선언이행을 위한 것인 듯이 행세하는 것은 민심을 기만하는 행위"라며 "기본문제들부터 먼저 실천하며 그 이행 문제에서 근본적인 태도변화를 보여야 관계개선의 좋은 분위기가 의미 있는 결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 매체는 전날(26일)에도 같은 맥락의 주장을 펼쳤다.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근본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글에서 "남조선 당국이 부차적이고 시시껄렁한 인도주의 지원에 대해 떠들고 있다"고 정부의 인도적 지원을 비난했다.

다만 북한은 당국의 공식 입장을 발표하는 노동신문, 조선중앙통신 등 공식매체를 통해서는 인도주의 지원과 관련한 입장을 내지 않고 있어 선전매체 보도를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공식 대응으로 보기는 어렵다.

그보다 북한의 주장은 식량지원보다 근본적인 문제, 즉 한미 연합훈련 중단과 남북 경제협력 재개에 정부가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라는 요구로 풀이된다.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