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양정철·서훈 회동'에 파상공세…"정보 관권선거"
한국당, '양정철·서훈 회동'에 파상공세…"정보 관권선거"
  • 수원신문
  • 승인 2019.05.28 09: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 의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5.2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자유한국당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서훈 국정원장의 만찬회동과 관련, 여권을 향해 파상공세를 펼치고 있다.

양 원장 측은 단순한 식사자리라고 일축했지만, 한국당은 국정원이 내년 총선에 개입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대여 공세수위를 높이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보 관권선거가 시작된 것 아닌가 하는 강한 의심을 지우기 어렵다"며 "이들이 왜 만났는지, 무슨 대화가 오고 갔는지 알아내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서훈 원장이 일본을 방문했을때도 양 원장을 독대한 사실이 있다 한다. 사실이라면 둘의 만남이 결코 한 두번이 아닐 수 있다는 의심이 든다"고 추가 의혹도 제기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정원을) 제1의 적폐로 몰아부치며 국정원의 일을 마비시키려 했던 정권이 국정원장을 직접 선거에 개입시키려는 것인가"라며 "여당의 공천과 숙청할 자에 대한 정보수집, 야당을 죽이기 위한 정보수집, 총선을 앞두고 대내·외 정보 수집 등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여러가지는 모의하려는 시도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일행이 있었다고 하지만, 함께 있었던 사람들은 순수한 사람들이 아니라 여권의 핵심인사들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며 "일행의 신원을 밝혀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정 정책위의장은 "짐작되는 건 야당 탄압 공작, 부정선거 공작을 분명히 했을 것"이라며 "다른 공작도 했다면 무슨 공작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내년 총선을 앞둔 시점에 두 명이 만난 것은 또 다른 남북정상회담을 기획해 총선에 영향 줄 것을 도모하지 않았는가 생각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관계를 총선에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는데, 이 말이 맞다면 이 시점에 만난 두 명에게 대통령은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은재 의원은 "두 명의 모임의 성격, 참석자, 대화내용은 물론 단순 일회성 회동인지 검증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여당의 총선 협력 전략이 논의됐을 것으로 짐작되는데, 이는 사실상 국정개입"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부적절한 처신으로 최후의 보루인 국정원의 역할이 끝났음을 보여준 서 원장은 사퇴하기 전 스스로 거취 표명을 하는 것이 도리"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민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