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폭력시위 공모' 민주노총 간부 6명에 사전영장 신청
경찰, '폭력시위 공모' 민주노총 간부 6명에 사전영장 신청
  • 수원신문
  • 승인 2019.05.28 09: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지난 4월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를 촉구하며 국회 경내로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맞서고 있다. 2019.4.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회 앞 집회에서 경찰과 충돌을 빚은 민주노총 조합원들을 조사 중인 경찰이 민주노총 간부 6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8일 김모 민주노총 조직쟁의실장을 비롯한 6명을 상대로 공무집행방해와 특수공용물건손상,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3월27일과 4월2~3일에 국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 도중 차로를 점거하고 경찰을 폭행하는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6명은 혐의가 중하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면서 "이들은 폭력행위를 위한 시위용품을 미리 준비하며 사전 공모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달 2차례에 걸쳐 이들의 자택과 차량의 압수수색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집회 현장에서 33명을 체포한 경찰은 채증영상 분석을 통해 추가로 41명을 피의자로 특정해 현재까지 대부분의 피의자에 대한 소환조사를 마친 상태다.

다만 총 74명의 수사 대상 중 아직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조사는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김 위원장은 6월 이후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혀왔으나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조율되지 않은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한 '윗선'에 대한 조사 등 아직 수사가 마무리될 단계는 아니다"고 전했다.

경찰은 지난달 전담팀을 꾸려 해당 사건에 대해 집중 수사를 해왔다. 특히 2차례의 압수수색을 포함한 강제수사에 이어 구속영장까지 신청하며 강경대응을 하는 모습이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폭력시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