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국회정상화 외면한 황교안, 오만 가득차…결단 촉구"
이인영 "국회정상화 외면한 황교안, 오만 가득차…결단 촉구"
  • 수원신문
  • 승인 2019.05.28 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국회 등원을 촉구'하며, '국회 등원이 진정한 민생정치'라고 말했다. 2019.5.2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국회 정상화를 바라는 국민의 기대를 무참히 외면했다"고 날을 세웠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황교안 대표의 전날 기자회견에선 국민들이 정작 듣고 싶은 이야기가 하나도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황 대표의 기자회견은 좌파폭정이라는 독설과 자기 입맛대로 국정기조를 바꾸라는 오만만 가득찼다"며 "국회 정상화에는 요지부동이면서 입법을 서두르고 예산을 챙기겠다는 것은 겉 다르고 속이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생을 챙기겠다는 말이 거짓이 아니라면 한국당은 당장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면서 "국회 정상화 없이는 민생 정상화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 "적어도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를 위해 조건 없이 국회를 소집하고 제출된 지 한 달이 넘는 추경을 처리하고 민생입법 논의를 서두를 수 있게 한국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은 5·18 망언 의원 3인방에 대한 징계를 유야무야하고 있고 윤리위원회 징계도 무력화했으며 역사왜곡처벌법 처리를 막고 진상조사위원회 출범도 지연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은 김영삼의 후예냐 전두환의 후예냐"며 "군부독재와 문민정부 중 자신의 뿌리를 분명히 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5월이 가기 전 광주시민과 유족에게 답을 해야 한다"며 "국회가 열리면 역사왜곡처벌법 처리와 진상조사위원회 출범, 망언의원 징계 중 합의가 가능한 것부터 순차적으로 처리하라"고 말했다. /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정상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