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6월 말까지 南北 민간접촉 불허 방침 하달"
"北, 6월 말까지 南北 민간접촉 불허 방침 하달"
  • 수원신문
  • 승인 2019.05.31 0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기정동 마을 첨탑에 인공기가 펄럭이고 있다. 2019.5.29/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북한이 중국에 파견된 대외 사업 인력들에게 6월 말까지 남북 민간접촉에 나서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고 31일 대북 소식통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최근 선양에서 만난 북측 인사로부터 이 같은 이야기를 들었다며 "평양에서 앞으로 한 달을 기한으로 하는 지침이 최근 내려왔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다만 북측으로부터 구체적인 사유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전달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측은 지난 23일부터 나흘간 진행될 예정이었던 우리 측 민간단체와의 실무협의도 취소한 바 있다.

이 소식통은 북측에서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의 방북 조기 성사에 대해서도 난색을 표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남측의 언론 보도가 "너무 앞서 나간다"라고 문제를 삼았다는 것이 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지난 23일 민간단체 실무협의 취소 후 북측과 접촉한 6.15 공동선언 남측 위원회 인사도 비슷한 취지의 북측 입장을 전한 바 있다.

북측은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성사가 교착에 빠진 남북·북미 대화 재개의 신호탄처럼 해석되는 것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 소식통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진 북측의 내부 검열과 조직 변경에 대해서는 "일단 선양에 파견됐던 기존 북측 인사들의 변화는 감지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다만 이 소식통은 이 같은 북측의 입장과 동향을 북한 당국의 확정된 스탠스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또 정부가 추진 중인 식량지원과 관련한 북측의 정확한 입장도 파악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