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제 개편, "반드시 여야 합의" 49.7% "패스트트랙" 44.4%
선거제 개편, "반드시 여야 합의" 49.7% "패스트트랙" 44.4%
  • 수원신문
  • 승인 2019.06.10 0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서울 여의도 서강대교 '양보' 교통표지판 뒤로 국회의사당이 보인다. 6월 임시국회 소집이 지연되며 재난 및 경기하방 위험 대비를 위한 6조7000여억원 규모의 추경(추가경정예산)안 통과가 미뤄지고 있다. .2019.6.9/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대치정국의 주요 요인인 선거제 개편안에 대해 '반드시 여야 합의로 처리해야 한다'는 응답이 '합의처리를 원칙으로 하되, 어려울 경우 패스트트랙 절차대로 처리하면 된다'는 답보다 많은 것으로 9일 나타났다.

KBS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결과 선거제 개편안에 대해 '여야 합의 처리' 응답이 49.7%, '합의처리 원칙으로 하되 어려울 경우 패스트트랙 절차대로 처리하면 된다'는 44.4%였다고 이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선거제 개편안 처리 방안에 대해선 연령대별로 뚜렷한 대비를 보이고 있었다. 30대와 40대, 50대에선 '합의 안 되면 패스트트랙 처리'쪽이 각각 48.9%, 53.9%, 49.6%로 더 높았지만 20대 이하와 60대에선 '반드시 합의 처리'가 각각 54.3%, 59.2%로 높았다.

교착상태를 보이고 있는 미북 관계와 별도로 남북정상회담을 할 필요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선 '남북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65.0%, '필요없다'는 29.4%였다.

또한 정부가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를 통해 북한에 800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하기로 한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와 관련해선 '지원을 반대한다'는 49.3%, '찬성한다'는 42.7%였다.

'내년 최저임금은 어느 정도가 적절한지'에 대해선 '올해와 동일한 수준으로 동결해야 한다'는 45.5%, '물가인상률 수준으로 소폭 인상해야 한다'는 42.9%, '1만원으로 인상할 필요가 있다'는 9.6%였다.

현재 60세인 법정 정년을 65세로 연장하는 방안에 대해선 '찬성한다'는 71.2%, '반대한다'는 24.4%였다. 특히, 30대와 40대에선 찬성 비율이 각각 79.6%, 75.6%로 높았고 20대 이하에서도 65.5%가 정년 연장에 찬성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등을 활용한 웹조사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3.9%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