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논란' 한선교 사무총장 사퇴…"건강상 이유"(종합)
'막말 논란' 한선교 사무총장 사퇴…"건강상 이유"(종합)
  • 수원신문
  • 승인 2019.06.17 10: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막말 논란'에 휩싸였던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17일 사무총장직에서 물러났다.

한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오늘 건강상의 이유로 사무총장직을 사퇴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막말 논란 등으로 부담을 느껴 사무총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막말 논란' 직후 물러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논란을 수습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홍문종·조원진 의원이 추진하는 신공화당 창당과 연관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 사무총장은 친박과 오래 전에 연을 끊었다. 신공화당 합류는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한 사무총장은 최근 취재기자들에게 '걸레질' 발언을 해 막말 구설에 올랐다.

한 사무총장은 당시 입장문을 내고 "최고위원회의 회의장 앞에서 당 대표 취재를 위해 복도 바닥에 앉아 있던 기자가 회의장에서 나오는 당 대표를 보고 엉덩이를 복도 바닥에 댄 채 움직이는 것에 빗대 '걸레질을 하네'라고 발언한 것"이라며 "기자들의 취재환경이 열악해 고생한다는 생각에서 한 말로 상대를 비하하는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5월에는 당 대표실 소속 당직자에게 욕설과 폭언을 해 사무처 노조가 사실상 사퇴요구를 하는 등 막말 논란을 빚었다.

한 사무총장은 당시에도 "부적절한 언행이었음을 인정한다.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