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당원권 정지'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염태영 수원시장 당원권 정지'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 이호진 기자
  • 승인 2019.06.20 0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청와대 국민청원에 염태영 수원시장의 당원권 정지를 요구하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17일 게시된 청원글 제목은 '문재인 정부에 비수 꽂고 당론 역행하는 염태영 수원시장의 당원권 정지를 요구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당원이라고 밝힌 청원자는 수원시가 버스요금 인상으로 여론의 비판을 받는 국토부 등 문재인 정부와 당의 뒤통수를 때리며 버스요금인상 반대여론에 불을 지피는 해당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청원자는 <헤럴드경제> 기사를 링크하며 염시장의 이중적인 태도를 비판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염태영 시장은 초유의 버스파업 대란 발생 직전 경기도내 31개 시군 중 유일하게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버스요금 인상을 건의했다.

또한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가 버스요금 인상을 발표하기 전에 31개 시군에 미리 의견을 물어본 적이 없고, 버스요금 인상 건의 공문은 염 시장이 독자적으로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기도의회 조재훈 건설교통위원장도 보도자료를 통해 "일부 자치단체장이 정략적 목적으로 앞뒤가 다른 정책 방향을 표명, 버스 정책에 혼란을 가중하고 있다"고 염 시장을 비판했다.

수원시가 '버스요금 인상' 제안을 경기도에 건의한 뒤 버스토론회에서 입장을 바꾼 것에 대해 조 위원장은 "책임 있는 위정자가 상황과 대상에 따라 정책적 입장이 뒤바뀌면 도민들의 입장에서 혼란과 정책에 대한 불신만 가중되므로 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시정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염 시장에 대한 비난이 커지자 수원시는 19일 "버스토론회는 버스 문제에 대한 시민의 이해를 돕고 집단지성의 힘으로 해법을 모색하고자 수원시가 지속해온 거버넌스 행정의 일환이었다"는 원론적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한편, 염태영 시장을 비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한 것은 입북동 땅비리 의혹 관련 청원글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염시장은 본인 땅과 염씨일가땅 17000여평 옆에 1조2천억원 규모의 개발계획을 발표해 큰 논란을 불러 일으켰음에도 아직까지 명확한 해명을 하지 않고 있다. (※ 해당 청원에 연결된 입북동 땅비리 의혹 기사는 현재 존재하지 않는 링크로 표시된다. 해당 언론이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