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환자 돌봄 제공 '권선구 치매안심센터' 개소
치매환자 돌봄 제공 '권선구 치매안심센터' 개소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07.17 0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환자와 그 가족에게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원시 권선구 치매안심센터가 16일 문을 열었다.

영통구(2016년 5월 개소), 장안구(2018년 10월 개소), 팔달구(2019년 6월)에 이은 수원시의 네 번째 치매안심센터다. 권선구 치매안심센터의 개소로 수원시는 정부의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과 관련, 시 소재 모든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 설치를 완료했다.

전체면적 498㎡ 규모의 권선구 치매안심센터는 권선구보건소 1층을 고쳐지었다. 치매검진·진료 공간, 상담실, 가족카페, 치매예방·인지강화 프로그램실 등으로 이뤄져있다.

지난해 12월 공사를 시작해 올해 6월 말 완공했다. 예산 7억 원(국비 80%, 도비·시비 각 10%)이 투입됐다.

권선구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환자와 그 가족에게 맞춤형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치매 관련 정보를 알리고, 치매 조기검진·치매환자 돌봄 서비스, 인지기능 강화·치매예방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치매 환자, 인지 저하 어르신 등이 이용할 수 있고, 60세 이상 모든 어르신은 치매 조기 검진을 할 수 있다.

치매 국가 책임제는 ‘치매 의료비 90%를 건강보험으로 보장’을 위해 치매 환자와 그 가족을 국가가 책임지고 지원하는 정책이다. 정부는 전국 256개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하고, 치매 조기진단·예방, 상담·사례관리, 의료지원 등 종합적인 치매 환자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