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청소년 희망등대센터’ 문 연다
수원시 ‘청소년 희망등대센터’ 문 연다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07.18 07: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청소년들의 진로 설계를 돕고, 상담 활동을 지원하는 ‘청소년 희망등대센터’가 문을 연다.
 
수원시는 오는 24일 청소년 희망등대센터 2층 교육실에서 준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센터 운영을 시작한다.
 
센터는 지하 1층, 지상 4층 전체면적 1700.19㎡ 규모로 수원시 팔달구 수원청소년문화센터(권광로 293) 부지 내에 건립됐다. 지난해 4월 착공해 올해 5월 준공됐다. 국·도비 각 7억 원, 시비 33억 1000만 원 등 총사업비 47억 1000만 원이 투입됐다.
 
내부에는 청소년을 위한 진로활동실, 교육실, 진로진학상담실, 놀이치료실, 휴게공간 등이 갖춰졌다.
 
수원시청소년재단 사무실도 들어선다. 재단은 그동안 청소년문화센터 내 연수동 일부공간을 사무실로 사용했다. 재단 사무실 이전으로 청소년 활동공간인 연수동의 본래 기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센터를 운영할 ‘청소년 희망등대’는 지난 2015년 수원시청소년재단 내 설립된 조직이다.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직업체험과 교육상담 등을 제공하고, 적성에 맞는 진로진학을 돕는 활동을 전개한다.
 
시와 청소년희망등대는 앞으로 센터를 중심으로 1:1 맞춤형 진로진학 컨설팅, 메이커·STEAM(융합인재)교육 등 진로진학을 주제로 한 다양한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수원 소재 초·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청소년과 그 가족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평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요일은 아침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 공휴일과 월요일은 휴관이다.
 
한편 24일 오후 4시에 열리는 준공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해 청소년, 지역주민 등이 참석해 센터 개소를 축하할 예정이다. 이날 학부모 진로진학 특강, 진로직업체험부스 등이 함께 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