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희망등대센터' 개관 … 진로 설정·교육상담 지원
'청소년 희망등대센터' 개관 … 진로 설정·교육상담 지원
  • 이재인 기자
  • 승인 2019.07.26 0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청소년들의 진로 설정, 교육 상담을 지원할 ‘청소년 희망등대센터’가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청소년 희망등대센터는 수원시 팔달구 수원청소년문화센터(권광로 293) 부지 내에 전체면적 1700.19㎡,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됐다.

청소년을 위한 진로활동실, 교육실, 진로진학상담실, 놀이치료실, 휴게공간, 수원시 청소년재단 사무실 등이 있다.

지난해 4월 착공해 올해 5월 준공됐다. 국·도비 각 7억 원, 시비 33억 1000만 원 등 총사업비 47억 1000만 원이 투입됐다.

청소년 희망등대센터에서는 1:1 맞춤형 진로진학 컨설팅, 메이커·STEAM(융합인재) 교육, 직업 체험 등 ‘진로 설정’과 ‘진학’을 주제로 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수원시 청소년재단 내 조직인 ‘청소년 희망등대’가 센터를 운영한다.

수원에 사는 청소년과 그들의 가족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평일은 오전 9시~오후 9시,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 공휴일과 월요일은 휴관이다.

24일 열린 준공식에는 길영배 수원시 문화체육교육국장을 비롯해 청소년, 지역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길영배 국장은 “희망등대는 청소년들이 마음껏 꿈을 꿀 수 있도록 앞길을 등대처럼 환하게 밝혀주라는 의미”라며 “희망등대센터가 청소년들을 보듬는, 열린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